등록일 2019-09-04 17:3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블로그뉴스=이세아 기자]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인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며 “여배우와 호텔에서 찍은 사진을 갖고 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구혜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를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씨의 외도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구혜선의 이같은 주장은 이날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가 안재현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한 이후 나왔다.

 

구혜선은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어요.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남편이)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며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현재 안재현과 드라마를 촬영하며 ‘여배우’로 지목된 오연서와 김슬기는 즉각 부인했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4일 입장문을 통해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염문설과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추측성 글을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의 행위는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슬기 소속사 눈컴퍼니도 “김슬기는 구혜선, 안재현 두 사람 일에 관련 없다”며 “염문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구혜선의 폭탄 발언에 남편 안재현측도 ‘사실무근’을 강조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온라인 매체 뉴스1은 안재현 측근의 말을 인용해 “안재현은 결혼 후 다른 여자와 호텔에 간 사실도, 외도한 적도 없다”며 “당연히 사진도 없다”고 보도했다.

 

한편 구혜선의 폭탄 발언으로 남편 안재현은 물론, 제3자 피해까지 발생한 가운데 과연 그 진실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본 기사는 필톡 제휴사인 블로그뉴스에서 제공받았습니다.

뉴스
호텔|풀빌라
골프
맛집
마사지
유학|비자
취업정보
직거래
클라우드태그
환율
풀빌라
호텔
마사지
공동구매
골프장
월세
통역
바기오
사방비치
리베라
필리핀
푸닝온천
그로스배너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5998421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