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2019-06-13 17: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출처=JTBC '악플의 밤' 홈페이지.)

 

[블로그뉴스=최정은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자신을 향한 악성댓글(이하 악플)을 직접 읽는다.

 

지난 11일 종합편성채널 JTBC2 새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은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MC 신동엽과 김숙, 김종민, 설리가 각각 자신을 향한 ‘악플’을 읽는 모습이 담겼다.

 

이중 누리꾼을 놀라게 만든 건 설리였다.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의 시집 ‘악의 꽃’에 실린 ‘축복의 말’ 일부를 읽으며 등장한 설리는 “아, 이런 조롱거리를 키우느니 차라리 살모사 한 뭉텅이를 낳았더라면”이라며 담담하게 시를 읽어 내려갔다.

 

이어 자신에게 달린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지”라는 다소 수위 높은 악성 댓글을 읽은 뒤 “이거는 좀...”이라고 말을 흐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악플의 밤’은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힌다.

 

‘악플의 밤’는 21일 금요일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는 필톡 제휴사인 블로그뉴스에서 제공받았습니다.

뉴스
호텔|풀빌라
골프
맛집
마사지
유학|비자
취업정보
직거래
클라우드태그
이불
풀빌라
호텔
공동구매
칸디
여권수령
디하이츠
리베라
납치
요트투어
카지노
요트
앙헬레스
하숙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1963969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